애드센스 탐색 문제로 승인 거절에 대한 고찰

애드센스 승인 거절을 계속해서 당하고 있는 것 중 하나의 사유는 바로 ‘탐색’ 문제이다. 이런 저런 관련 글들을 다 찾아봐도 딱히 도움이 되는 글들이 아니다. 내 글 역시 그러하겠지만, 이번에 거절은 아예 총체적 난국이라고 판단을 한 것인지 아무런 사유가 없다. 그냥 정책을 위반한다고 하는 것이다.

애드센스 승인 거절

애드센스 승인 거절을 받게 되었을 때 상세 이유를 잘 파악을 해야 한다. 그래서 그것을 고쳐야 제대로 된 애드센스 사이트로 만들어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이유를 제대로 모르면 구글의 거절에 제대로 대응을 할 수가 없다.

그러다, 아무런 상세 이유가 없이 거절을 당한 것이 두 번째. 아무래도 애드센스에서 나의 이용 패턴을 감시하고 제대로 모니터링을 하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나는 그저 아주 소소한 애드센스 수익도 못 거두는 일개 블로거라고요. 감시를 할 필요가 있을까요? 대형 사이트도 엄청 많은데 말이죠.

‘탐색’이라는 것이 무엇인가 항상 궁금했는데,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이 된 내용이 ‘정책’ 관련 설명에서 있었다. 한 번 자세히 살펴 봤다. 그 동안은 링크가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그것만을 탐색으로 판단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탐색’ 도구에 관련되서는 클릭수나 조회수를 증가시키기 위해 일부러 탐색 도구나 다운로드 링크로 착각하게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 있다. 인위적인 조회수 증가라. 사실 블로거라면 다 생각하고 있는 부분이다. 조회수의 폭팔적 증가.

하지만, 그게 인위적이면 안 된다는 것이라. 그럼 어떻게 하라는 것이지?

그 외에 리디렉션은 있지도 않고, 존재하지 않는 콘텐츠 링크도 없다. 링크는 애초에 사치라 생각하고 넣지도 않은 상태에서 승인을 위해 달려가고 있으니 더욱 더 아니다.

스트리밍 콘텐츠도 없다. 다운로드 가능한 내용도 없다. 그럼 남는 것은 ‘그 밖에 의도적으로 사용자가 오인하도록 유도하는 유형의 탐색 유형’과 ‘직관적으로 탐색 도구라 간주될 만한 게재위치에 광고가 구현된 페이지’가 남는다.

하지만, 아직 광고가 안 달렸으니 마지막꺼는 해당이 되지 않는다고 봐야할 것 같다. 설마, 향후 광고가 달렸을 때 위치가 애매하다고 해서 퇴짜를 놓는 경우가 있었던 것은 아니겠지.

그럼 사이트 구성 자체가 사용자가 사용하기 힘들어서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스킨도 바꿔보고 메뉴 구성도 바꿔보고 그러면서 대응을 했다. 하지만, 언제나 바로 퇴짜를 놓았던 구글 애드센스.

탐색으로 퇴짜는 이제 지긋지긋하다. 이렇게도 하고 저렇게도 해도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더라. 그런 일이 반복되면 45일간 추가로 애드센스 승인 심사를 요청할 수 있는 권한조차 빼앗긴다. 그래서 조심해야 한다.

아무튼 탐색에 대한 저런 구글의 설명이 있었으니 잘 지키도록 노력해야겠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