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최고의 그룹은 포레스텔라라고 생각

팬텀싱어는 시즌1부터 시즌3까지 방송하면서 3개의 우승팀이 활약을 하고 있는데, 그 중에 최고는 포레스텔라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들이 가장 대중적으로 성공을 했기 때문도 있지만, 팬텀싱어에서 추구하고자 하는 그룹의 성격을 가장 잘 대변하는 팀이어서 그렇다. 각각의 멤버들이 서로의 목소리를 보완하는 능력이 출중할 뿐 아니라, 대중성에서도 가장 앞에 서 있다.

그렇게 된 이유는 배두훈과 강형호의 일반적인 보컬 목소리를 가진 것, 그리고 테너지만 테너 같지 않은 조민규, 베이스는 성악이든 아니든 상관은 없을 것 같지만, 성악 느낌이 들지 않게 부르는 베이스가 최고라 생각하는데, 그런 면에서는 남들과 차원이 다른 고우림. 이 멤버들의 구성이 완벽하기 때문이.

고우림은 오죽하면 피겨여왕 김연아가 나이 차이도 극복하면서 데려가겠느냔 말이다.

포레스텔라

우리 집에는 포레스텔라의 광팬이 한 명 살고 있다. 그래서 포레스텔라 음악을 많이 듣게 되는데, 나의 경우 팬텀싱어 시즌1부터 시즌2, 시즌3에 이르기까지 단 한 시즌도 거르지 않고 본 사람이라 팬텀싱어라고 하면 완전 빠삭하다. 모든 노래를 다 들어봐도 대중성의 측면에서는 포레스텔라를 따라갈 팀이 없다.

다른 두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나 라포엠은 성악의 느낌이 너무 강하다. 아무리 가요를 부른다고 해도 성악 특유의 대중성과 거리가 먼듯한 목소리로 서로 내지르는 것은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그나마 포디콰는 괜찮은데 라포엠은 뭔가 조금 이상하다.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베이스가 없고 바리톤만 있어서 그런 것도 같다. 바리톤이 조금 블렌딩이 잘 안 되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힘을 빼야 할 곳에서는 빼서 노래 속에 뭍혀야 하는 것이 베이스의 역할이고 바리톤의 역할인데, 그런 부분이 조금 아쉽다.

공연을 직접 다녀오지 못해서 잘 모를 수도 있다. 공연을 다녀온 사람의 말로는 바리톤의 실력이 장난이 아니라고 하니, 단지 음원으로만 듣는 것과는 다른 부분은 분명 있을 것이다.

아무튼, 내가 이 글을 쓰는 것은 단지 ‘대중성’의 측면에서 보는 것이다. 괜히 포레스텔라가 불후의 명곡 왕중왕전을 5번 연속으로 우승을 해 버리는 것이겠는가? 그곳에 있는 사람들은 대중의 귀를 가진 평가단이다. 그들 귀에 가장 좋게 들리는 음악으로 포레스텔라가 계속해서 뽑혔다고 보면 된다.

같은 노래를 불러도 정말 멋진 화음으로 다 만들어 버리는 포레스텔라는 최고의 팬텀싱어 출신 크로스오버 그룹이라고 생각한다.

포레스텔라의 멤버 등 주요 설명은 아래 글에서 조금 더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팬텀싱어 포레스텔라 소개

이들의 뒤를 잇는 팀을 하나 또 소개하려고 준비하고 있는 중이다. 팬텀싱어 시즌4에는 어떤 사람들이 참가할지 모르겠으나, 시즌1부터 시즌3를 지켜보면서 대중성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신청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대중성을 확보할 수 있는 그런 팀이 생겨야 한다. 어쩌다보니 팬텀싱어에는 성악이 대세가 되고 있는데, 시즌2의 팀들이 흥행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는 이런 성악의 대세인 곳에서 뮤지컬 파워를 보여준 멤버들이 있어서 그렇다고 본다. 조형균, 배두훈, 박강현, 이충주, 이렇게 4명의 쟁쟁한 뮤지컬 배우들이 시즌2의 흥행을 이어갔다.

시즌2에서 너무 뮤지컬 파워가 세서 시즌3에서는 의도적으로 뮤지컬을 조금 배제하려고 하는 모습이 보여서 아쉽긴했다. 크로스오버의 성공을 위해서는 뮤지컬 발성인 멤버가 꼭 한 명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팬텀싱어 시즌4에서는 이런 부분이 잘 감안되어서 운영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